프렌즈 아카데미 ‘골린이’ 캠페인

CLIENT : 카카오 VX
MEDIA : 공중파, 케이블, 온라인, 모바일

[골반편]

[똑딱이편]

광고주가 요청한 사항은 기존 스크린 아카데미 브랜드들과의 파이 싸움이 아닌 영타겟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장하는 것이었습니다.

따라서 영타겟 골프 입문자들(골린이)이 골프를 중도 포기하게 되는 원인에 집중했고, 가장 기본적인 ‘자세’ 를 반복해서 배우는 기간에서 싫증을 느낀다고 하는 VOC를 확인하였습니다.

골린이들의 페인포인트인 반복적인 ‘자세 학습’의 대안으로 프렌즈 아카데미를 제시하는 구조로 기획하였으며, 페인포인트인 반복적인 ‘자세학습’을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함께 댄스로 연출하여 반전의 재미를 주었고, ‘쉽게 프아해’ 라는 메시지를 통해 프렌즈 아카데미를 통해 골린이들의 페인포인트를 해결할 수 있음을 전달하였습니다.

Back

This is a unique website which will require a more modern browser to work!

Please upgrade today!

Share